10/2 뉴스 키워드

1.답답한 증시에 갈 곳 없는 투자금…단기 파킹형 CD금리 ETF로 돈 몰린다

https://naver.me/5lxosM1z


파킹형 ETF 상품 중에서도 CD금리 ETF가 인기인 이유는 다른 금리 지표보다 CD 금리 상승세가 강하기 때문이다. 8월까지 하락세를 보이던 CD금리는 8월 31일 3.69%에서 9월 26일 3.83%로 0.14%포인트 상승했다. CD금리가 3.8%대로 올라선 것은 올해 1월 이후 8개월 만이다. CD 금리 상승 요인으로는 미국이 연말 한 차례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하면서 미국 채권 금리가 뛴 것이 꼽힌다. 또 국내 채권시장에서 CD, 은행채 발행이 늘었지만 반대로 수요가 줄어든 것도 영향을 줬다.

2.”A급 이하 채권은 쳐다도 안본다”…60조 빚더미 기업들, “자금조달 꽉 막혀”[머니뭐니]

https://naver.me/50etG85u


고금리 상황에서 자금조달 창구가 제한된 기업들의 대출 행렬은 더욱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. 당국이 가계대출에 대한 경고등을 울리면서 기업대출을 통해 수익을 확보하려는 은행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.

3. [fn마켓워치] 정책금융 공급 특은채 발행 100조원 넘었다

https://naver.me/5MSPrGx5

올들어 9월까지 정책금융을 수행하는 특수은행들이 발행한 채권이 벌써 100조원을 넘어섰다. 고금리 기조 하에 중소·영세기업 지원 등 정책금융을 위한 자금 확보가 주된 목적이다. 다만 이들 물량이 ‘AAA급’ 초우량물인 만큼 회사채 발행을 억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

Leave a Comment